디자인을 어디부터 시작할 것인가?

오늘 이야기는 ‘자신의 경험을 작업에 투영하기’에 대한 겁니다.
우리가 어떤 일을 시작할 때, 가장 어려운 것은 ‘어디부터 시작해야 하는가’의 문제입니다.
이른바 ‘흰 캔버스 공포증’이지요.
화가들이 하얀 캔버스를 이젤에 올려놓고
‘아, 이번엔 뭘 그려야 하나’라고 느끼는 막막함을 일컫는 말입니다. (실제로 있는 병명입니다!!)
프로젝트의 이유나 방향은 이해하겠는데 어떻게 시각화해야 하는지 모를 때, 혹은 목표가 어렵거나
기획의도가 모호할 때 우리는 조금 막막해집니다.

흔히 미술작업을 할 때, 작업을 시작하는 3원칙이 있습니다.
1. 시각으로부터
2. 이야기로부터
3. 소재로부터

1은 주로 풍경화나 초상화,
2는 종교화,
3은 현대미술이나 조각작업에서 주로 쓰입니다.

우리의 업무로 번역을 해 보면,
1. Brand identity로부터 – BI의 색이나 도형적인 특성을 가져오기
2. storytelling – 이야기로 풀어내기
3. 디바이스의 특성으로부터 – flicking이나 swipe등 작동방법 위주로 아이데이션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주제인 ‘자신의 경험을 작업에 투영’하기는 위 원칙 중 2에 대한 보강입니다.
미술작업은 자신의 경험으로부터(내부로부터) 이야기를 꺼내 오거나 신화나 성경으로부터(외부로부터)
이야기를 가져 올 수 있는데 디자인은 ‘내부’로부터 이야기를 가져올 수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결국 ‘남(클라이언트)의 작업’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사실. 디자인 결과물에 ‘당신’의 이야기가 들어가도 괜찮습니다.
의도하던 의도치 않던, 당신의 취향과 성격이 들어갈 수 밖에 없거든요.
괜찮습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담아도 좋습니다.
그럼 일 자체가 조금 더 즐거워 질겁니다.
(너무 심하게 들어갔다면, 그건 팀 내에서 걸러지거나 클라이언트가 조절할 테니 걱정하지 마시구요^^ )
이야기가 좀 추상적이어서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최근의 프로젝트를 예시로 할께요.

‘쿠키’ 다 아시죠?
SKP에서 시작한 ‘안드로이드 3D 월페이퍼’ 사업입니다.
쿠키에서 로고를 만들어달라고 했습니다.
SK Brand와는 좀 떨어져 있는 사업이고, 또 유럽향이어서 아이덴티티가 뚜렷하지 않았습니다.
싸이월드스러웠던 기존로고의 어린느낌을 없애달란 요청도 받았구요.

How to Start_01
(이건 예전 로고인데…)

위의 3원칙으로 보면,
1. 기존 로고. 현재 방향과 맞지 않음
2. 유틸리티라서 분명한 이야기를 만들기 어려움
3. 안드로이드 폰 배경화면 (기능없음)
그닥 갖고 올 게 없더군요.

고민하다가, CUKI라는 단어에만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렸을 때 미켈란젤로의 사인을 따라하던 생각이 났습니다.
How to Start_02
요게 미켈란젤로의 싸인입니다.
michelangelo에서 c를 대문자로 바꿔서 아래로 내려쓰는 게 너무 멋져 보였습니다.

그 뒤로 제 사인도 다음과 같이 바꿨습니다.
How to Start_03
byeongsu에서 byeongSu로^^

쿠키를 영어로 써보니, 소문자로 쓰면 cuki , 대문자로 쓰면 CUKI.
소문자는 위로만 삐죽삐죽해서 안이쁘고 대문자는 평범하고 둥글둥글합니다.
그래서, 제가 어렸을 때 반했던 미켈란젤로의 사인에서 C자를 키워서 내려쓰는 방법을 가져왔습니다.
How to Start_04
Cuki/cuki/CUKI라는 쌩글씨보다 조금 더 부드러워졌지요.
높낮이의 리듬도 좀 나아졌습니다.
(빨간별은 글씨 후에 만들었습니다. 앞에서 C가 크게/낮게 들어가니 K가 위로 뻗기도 쉬워지더만요)
이 예시는 – ‘아이디어’이기도 하지만, 제 개인적인 ‘경험’이기도 합니다.
클라이언트에게 ‘이 C는 미켈란젤로의 사인에서 온 겁니다’라고 말할 건 아니고 쿠키 작업하신 분들과 뒷풀이 회식할때나 얘기할 거리겠죠.
아무튼, 이런 식으로 ‘자신과 얽히는 부분’이 있으면, 그 작업은 본인에게 재밌어집니다.
이런거, 재미있지 않나요?
남보다 ‘내’가 즐거울 수 있는 방법도 나쁜 건 아닙니다.

사실 오늘의 진짜 주제는 이겁니다 :
남을 즐겁게 하려면, 나도 즐겁게 하자!!
뭐든 좋으니 이야기거리를 만들면 이후의 작업이 조금 편해진다, 재밌어진다!! ^^

지난 2월 15일에 오랫동안 기다려온 앱이 런칭했습니다.
How to Start_05
Clear라는 앱인데요.
너무나 심플하고, 새로와서 한참 유행할 듯 합니다.
0.99$이지만, 한번쯤 깔아서 직접 다뤄보시기 바랍니다.

http://itunes.apple.com/us/app/clear/id493136154?mt=8

감사합니다.

by 김병수

Share thi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