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12 다시보기

이번주 화요일 (새벽) WWDC가 있었습니다.
항상 WWDC를 생중계로 볼 만큼 애플빠이지만,  역시 스티브잡스가 없으니 그닥 즐겁지는 않네요.

wwdc2012_01

팀 쿡이 잘 하겠지만… ^^
스티브 잡스가 없으니 프리젠테이션부터 구려지네요. ㅠㅠ
처음부터 끝까지 마이크에 잡음이 섞여서 듣기 힘듭니다.
하지만, 우리가 이 바닥에서 일하는 만큼,  WWDC 키노트가 뜨면 – 무조건 한번씩은  처음부터 끝까지 보셔야 합니다. (!)
키노트 영상보기
뉴스를 보셔서 다들 아시겠지만, 함 정리해 보겠습니다.
iOS6를 가을에 배포한다는게 많이 아쉽네요.

 

1. MacBook Pro Retina 15″

wwdc2012_02

다양한 하드웨어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CPU도 i5에서 i7으로 늘어났구요.  램이나 비디오카드도 좋아졌습니다.
하지만, 진짜 포인트는 역시  retina 적용입니다.
PPI를 두배 이상 올려서,  15인치 모니터에서 2880*1800 px을 지원합니다.

wwdc2012_03

그러면서도 두께는 맥북air 급입니다. (이제 CD는 안쓸건가봐요)
에휴. 질러야 하는데. 겁나 비싸네요.
여기서!! 걱정되는 것이 있었습니다.
조만간 삼성이든 엘지든 다 모니터의 PPI를 올릴려고 할텐데요.
보면서 이 걱정 많이 했습니다.
‘굴림체 어쩌나, 돋움체 어쩌나’ 하는 생각이요.
그리고, ‘이제 72dpi로 디자인하는 건 끝난건가’ 하는  생각도 많이 드네요.
여러분 생각은 어떠세요?
이제 정말 코앞입니다.
디자인 툴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가 바뀌어야 하는 시점이.
2. Mountain Lion

wwdc2012_04

Windows로 치면, window 8 버전과 얼추 비슷합니다.
메이저 릴리즈가 변하지 않고,  디자인/기능만 업데이트(x업그레이드)된 정도이죠.
맥 OS는 현재 X(10) 버전인데요.
11로는 좀처럼 업그레이드 되진 않을 것 같네요.
하지만, 여전히 – 그들의 광고대로 – 커먼 유저에게는  최상의 운영체제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스티브잡스 시절의 아이디어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단순 스펙 강화인 듯 하여 아쉽기도 하고,  예전처럼 Keynote를 보며 설레지 못할 것 같아  두렵기도 합니다만… 여전히 재미는 있습니다.
이번 WWDC에서 소개된 부분을 간단히 정리하면요.

wwdc2012_05

iCloud가 좀 더 강화됐구요.
(요거랑 비슷한 거를 어도비에서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으니  조만간 디자이너들 사이에서도 cloud 기반으로  작업공유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도 해봅니다.)

wwdc2012_06

폰에서 보셨던 것이 거의 그대로 맥에 들어옵니다.
미리보기, 메모, 아이메시지, 알림센터…
폰 쓰는 사람은 이제 맥도 사란 거지요. ^^

wwdc2012_07

새로운 기능 – 파워냅(power nap)입니다.
아이클라우드와 같은 맥락인데요.
이제 업데이트등을 모두 알아서 하겠다는 겁니다.
이제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공부하지 않고’ 컴퓨터를 쓰기 쉬워지겠죠.

wwdc2012_08

그리고 각종 공유기능이 강화됐습니다.
근데, 걱정입니다. 애플의 간결함이 점점 사라지고  번잡함이 늘어나고 있어요. (주관적인 불평입니다. ^^)

wwdc2012_09

airplay입니다.
스펙 소개상으로는 이전과 별 차이가 없는데  뭐가 바뀌었는지는 출시 후에 확인 가능하겠군요.

wwdc2012_10

뭔가 모르겠지만  보안이 강화됐다고 하구요. ^^
(gate keeper)

 3. iOS6

wwdc2012_11

아이오에스가 벌써 6버전까지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번 버전을 깔아보니…
너무 많은 디자인/기능 변화가 있어서,  따로 정리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발하면 그때 다시 정리할께요. ^^
(현재 베타버전을 깔아서 공부하고 있는데,  iPhone 4에서는 많이 버벅이네요. 시리도 안되고 ㅠㅠ)
우선, 러프한 감상/발견만 공유합니다.
제 폰이 4S가 아니어서 SIRI 관련 이미지는 없습니다.
개인적인 첫인상은….
…….. 애플도 디자인 외주를 주나……
….. 라는 생각을 잠깐 ^^

 

wwdc2012_12

아이폰4, 아이패드4에서는 3D 모드 지원 안함.
국내 데이터 및 길안내 미지원(아직은?)

wwdc2012_13

길찾기 UI (미국에서 길찾기는 잘 됨^^)
옵션 제공

wwdc2012_14

네비게이션 UI (표지판의 반사판 질감 디테일!)
*글씨에 외곽선을 주는 기능이 생겼나봅니다.  SDK 업뎃하면 확인해봐야겠습니다.

wwdc2012_15

흰색 다이얼 버튼 (안드로이드인가요… ㅜ..ㅜ)

wwdc2012_16

아이패드 음악과 닮아진 음악UI
*이전 버전에서의 평균회색보다 훨씬 어두운 색을  기준색으로 잡은 모양입니다. iphone5/new pad 2 부터  화면 휘도가 밝아지기 때문은 아닐지 생각해봅니다.

wwdc2012_17

달라진 플레이어
재밌는 것은^^, 디바이스의 기울기를 바꾸면 메탈 버튼부분의 광택이 변화합니다.
재밌어요. 뭐… 쓸데없는 고퀄이란 생각도 들지만,  저걸 패스시킨 과정을 생각하면 – 부럽기만 하죠. ^^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http://www.youtube.com/watch?v=c9X7D87uJ7Q&feature=player_embedded

wwdc2012_18wwdc2012_19

wwdc2012_20

iTunes 앱 UI 변화
* 이걸 보며 iPhone5의 화면 해상도가 바뀔 수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좌우로 flicking을 하게 하는 디자인과, 부쩍 작아신 스케일 때문에요.

wwdc2012_21

알림센터에 트위터/페이스북 추가

wwdc2012_22

share 기능 강화 (좀 너저분해졌 ^^)

wwdc2012_23wwdc2012_24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바로 올리기

wwdc2012_25

미리알림의 UI 변경

wwdc2012_26

패스북 앱 추가
(비행기패스,티켓,할인권 등 통합관리)

wwdc2012_27

iOS6 전체적으로 푸른 톤이 많이 빠지고,
남아있는 푸른색도 채도가 약해진 대신,
좀 맑.아졌습니다.

wwdc2012_28wwdc2012_29

이전 버전까지는 – 업데이트나 구매시,
아이튠즈가 닫히고 바탕화면에서 앱이 다운되는 걸
보여줬었는데, 이제는 앱스토어를 떠나지 않고
그 자리에서 다운되는 것을 보여줍니다.

wwdc2012_30

다운이 되고 한 번도 건드리지 않은 상태이면
New라는 배너가 붙습니다. (우측 아래 mega jump)
iBooks에 있었지요.
감사합니다.

 

 

– 가치디자인그룹 BS Kim

Share thi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