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디바이스, Surface Pro와 Infobar A02

뉴 디바이스, Surface Pro와 Infobar A02

뉴 디바이스, Surface Pro와 Infobar A02
Category
Share Story

이번에 소개할 디바이스는 Surface Pro와 Infobar A02입니다. 둘 다 유명한 전작을 개선하며 리뉴얼한 버전입니다. 이전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나은 버전을 만드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인 것 같습니다.

 

1. Surface Pro

New Devices_01

원래 Surface는 위와 같은 ‘책상형 인터페이스 장치’였습니다.
멀티터치를 지원하며, 위에 디바이스(스마트폰/디지털 카메라등)를 올려놓으면 안에 있는 사진이나 정보들을 서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해 주는 ‘디바이스 허브’로서의 기능이 강했습니다.
이는 그 당시 한참 유행하던 DLNA (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의 영향이 컸지요.
그러나, 가정용 디바이스들을 서로 네트워킹하는 컨셉이었던 Surface는 시장의 요청에 따라(?) 하나의 OS를 모든 디바이스에 적용하는 – 완전히 역전적인 전략변경을 하게 됩니다. 그 결과의 첫번째가 바로 Windows 8이죠.

New Devices_02

Windows 8은, 폰과 데스크탑에 멋지게 적용하였으나 metro UI가 다양한 디바이스에 적용된다는 것을 증명할만한 중간 크기의 디바이스가 필요했습니다.

New Devices_03

그래서 Microsoft는 Surface를 데스크의 형태에서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 형식으로 제조했습니다.
그러니까, 애초에 Surface는 – 아이패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Windows 8의 범용성을 정립하기 위해서 급조했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때문에, Surface는 그 멋진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많은 부분에서 단점을 가지고 있었으며, 실제로도 큰 인기를 누리지 못했습니다.

New Devices_04

Windows 8이 시장에 충분히 전파된 시점에서, Microsoft는 이전 Surface(RT)의 단점을 보완하고 성능을 높인 Surface Pro를 발표합니다.

훨씬 파워풀한 사양에도 불구하고, 평가들은 좋지 않습니다.
http://www.kmug.co.kr/board/zboard.php?id=news&no=7404
http://www.theverge.com/2013/2/5/3955130/microsoft-surface-pro-review

워낙에 아이패드가 많은 것을 미리 성취해버렸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후발 주자인 Microsoft는 – 눈이 높아져버린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켜주지 못한 것이죠.
하지만, Windows가 워낙 많은 사용자들을 거느리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 아이패드를 이기는 디바이스가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아니라)
Surface가 되리라는 예상을 해 봅니다. 좀 더 지켜 볼 필요가 있지만, 이전에 zune을 폐기했던 Microsoft가 이번에는 정신을 차렸으면 좋겠네요. ^^

 

 

2. Info Bar A02

New Devices_05

인포바의 역사는 꽤 깁니다.
2003년, 일본 전자제품군에서 상당히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디자이너 후카사와 나오토가 만들었던 feature phone인 인포바는 출시되자마자 엄청난 반향을 일으킵니다. ( 우리나라에서도 ‘초콜릿폰’ 이란 이름등으로 많은 표절적 제품들이 등장했지요. )
그리고, 기술의 발달에 따라서 이 폰은 점점 진보하게 됩니다.

New Devices_06

New Devices_07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서브로 들어가면 일반 feature phone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New Devices_08

C01버전부터 안드로이드를 OS로 차용한 인포바는
본격적으로 그들의 개성이 강하게 녹아있는 그리드 베이스의 인터페이스를 강화하기 시작합니다.
이는 갤럭시 시리즈처럼 불필요한 3D 효과를 쓰지도 않고, 아이폰처럼 단순히 아이콘 나열에 그치지도 않습니다.
딱 적당한 수준의 정보를 Dashboard에서 노출하면서, 전체적인 화면의 질서/밀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매력적이지요.

New Devices_09

이쁘지요^^

그리고, 2013년, 보다 안드로이드에 최적화하고, 그들의 트레이드마크였던 키패드를 제거한 본격적인 스마트폰형태의 A02를 발표합니다.
안드로이드 OS가 이 정도로 커스터마이징되는 것은 절대 삼성에게 기대할 수 없는 것입니다. ^^
이번에 새로 출시한 A02에 대해서는 링크를 통해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실제로 바뀐 부분이 주로 모션과 관계된 부분이어서 직접 동영상을 확인하는 것이 더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http://www.au.kddi.com/original-product/a02/
http://www.au.kddi.com/original-product/a02/virtual-touch/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ass2rWIqd8I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Ul9K7M_8NjU

New Devices_10

모션이 되게 재밌어요.

감사합니다.

ps. 리서치하다가 그들의 style guide를 발견했습니다. 상당히 세련되고 간결한 것이, 문서 디자인등을 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링크 첨부합니다. http://www.identityworks.com/tools/PfizerBrandGuidelines.pdf

ps. GUI하면서 가장 귀찮은 것이 가이드작업이지요.
드디어 ‘PSD를 넣으면 이미지를 자동으로 잘라주는’ 프로그램이 등장했습니다. ^^
리뷰를 보니 아직 그다지 쓸만하지는 않지만, 내년쯤에는 가이드작업을 상당히 가볍게 해 줄 무언가가 나올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
웹처럼 언젠가는 가이드 작업을 안해도 되는 날이 오겠지요? 링크 첨부합니다. (불행히도 아직 맥버전밖에 없어요.)
http://macrabbit.com/slicy/

 

– 가치디자인그룹 BS Kim[catlist name=”Trend review” numberposts=5 excerpt=”yes” pagination=”yes” excerpt_size=”0″ title_only=”ye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