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5s-three-colors-cropped

iPhone5의 제원 및 주목할 부분

이번 주 수요일에는 스티브 잡스가 개입하지 않은
첫번째 아이폰, 아이폰 5 발표가 있었습니다.

(이런 뉴스가 있으면, 뉴스레터 쓸 내용이 있으니 제겐 좀 다행입니다. ^^)

요즘은 아이폰 관련 작업이 거의 없지만,
안드로이드나 윈도우폰보다는 훨씬 기준이 된다는 점에서는
여전히 공부하고 참고해야 할 기기라고 생각되구요.
오늘은 아이폰 발표영상을 기준으로
아이폰5의 제원 및 주목할 부분을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iphone5_01

평소에는 WWDC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에서
아이폰을 발표하는 것이 전통이었지만, 이번에는 단순히
Apple Special Event로, WWDC와는 별개의 행사였습니다.

iphone5_02

팀 쿡입니다. 스티브잡스를 이어 CEO가 된 인물로,
운영이나 경영의 분야에서는 잡스보다 더 낫다고 평가되지만
여전히 잡스의 카리스마에 눌리는 느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iphone5_03

프리젠테이션의 정석답게, 처음은 그간의 역사에 대한
자화자찬의 역사 정리입니다. 아이패드가 태블릿 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설명합니다.
(프리젠테이션이나 발표를 할 때, 위와 같이 한 번 그간의 상황을
쫙 정리해 주는 것은 정말 세련된 강연법입니다.)

iphone5_04

타블렛 시장의 62%를 점유하고 있고

iphone5_05

타블렛 기기의 91% 웹트래픽이 아이패드로부터
발생한다네요.

iphone5_06

팀 쿡이 그간의 역사를 설명하고서 바톤은 필쉴러 부사장에게 넘어갑니다.
필쉴러가 아이폰을 프리젠테이션하는 것은 처음인데요.
이 분은, 공식적으로 아이폰의 첫 통화를 ‘받은’ 분입니다.
물론 잡스가 전화를 걸었지요.

iphone5_07

마이클잭슨이 무대에 등장하듯
아이폰이 바닥에서 천천히 회전하며 올라옵니다.

iphone5_08

두께가 얇아지고, 가벼워지고,
화면은 1136*640이 되었습니다.
이전 아이폰4S가 960*640이었으니,
176px 늘어난 것입니다.

*아이폰의 기본 모듈은 44px이었고, 레티나가 되면서
88px(두배)가 되었지요. 딱 두 개의 모듈이 늘어난 것입니다.
16:9였다면, 1137(.7)px이 맞으나, 약2px을 줄였습니다.
실제 받아봐야 알겠지만, 이 오차를 어떻게 줄였는지는 확인이 필요할 듯 합니다.
status bar 높이가 바뀌었다거나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iphone5_09

iphone5_10

아이폰이 전체적으로 맘에 들지는 않지만^^
제품으로서 아이폰의 마감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오차를 미크론 단위로 줄였다고 하네요.
제조과정을 보여주는 비디오 클립도 볼 수 있습니다.

iphone5_11

화면이 길어지면서, ‘숨겨진 1인치를 찾았다’는 식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좌우폭을 늘이지 않은 것은
인간의 손 크기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 오늘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저번 발표때
아이폰의 신기능으로 Auto layout이라는 기능이 추가되었는데요.
위와 같이 일반적인 형태의 앱인 경우,
코드좌표를 하단까지 자동확장해 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즉 – native code로 작성되는 앱의 경우에는
화면을 full로 쓸 수 있도록 배려하는 기능이지요.

iphone5_12

1px 넘치는 16:9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iphone5_13

SK, KT에서 사용 가능한 LTE도 탑재를 했구요.

iphone5_14

(발표때는 SK만 언급했지만, 지도상에는 KT도 나와있고, 실제로
KT에서도 LTE 지원한다는 공식멘트도 나왔습니다.)

iphone5_15

개선된 렌즈도 탑재했습니다.

iphone5_16

A6 CPU로 업그레이드 했구요.

iphone5_17

파노라마 찍기도 지원합니다.

iphone5_18

어댑터 모양도 바뀌었습니다. 이름은 lightning 입니다.
(썬더볼트가 지원되는 건지는 아직 확인 전입니다.)

iphone5_19

지도는 3차원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퍼블리싱 해 줍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형(등고선)만 보이네요.
베타에서 본 바로는, 아주 근사하고 부드럽게 움직입니다.

iphone5_20

passbook이라는 임베드 앱인데요.
쿠폰 및 입장권/탑승권등을 하나로 저장하는 앱입니다.

* 패스북이 있으니 굳이 NFC를 안 붙인 거라는
필 쉴러의 백스테이지 인터뷰도 있었습니다.
당분간 단거리무선통신은 물건너 간 것 같아요.

iphone5_21

siri도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하는데
무슨 설명인지 잘 못알아듣겠… ㅠㅠ

iphone5_22

우리나라는 2차 대상국에도 포함되지 않았고, 최소한 11월까지는
국내발매가 어려울 것으로 생각됩니다.

iphone5_23

이이튠즈 UI가 바뀌었습니다.

여담이지만, 스티브잡스 사후에
제품디자이너인 ‘조나단 아이브(왼쪽)’와
소프트웨어 디자이너인 ‘스캇 포스탈(오른쪽)’과의
힘의 균형이 깨졌다고 하네요.
이전에는 확실히 조나단 아이브가 더 우위에 있었는데,
이제 동등한 위치가 되었답니다.

iphone5_24_01iphone5_24_02

그래서, 제품 디자인과 소프트웨어 디자인의 통일성이 떨어진 거라고 하네요.
스캇 포스탈은 항상 “리얼한 현실재현”에 포커스를 두고 있어서
조나단 아이브의 디자인 방향과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새로운 App 디자인들에
스티치도 들어가고, 코르크 패턴도 들어가고 그러는 거랍니다. ^^

iphone5_25

아이팟 나노 설명입니다.
저희에게는 크게 중요하지 않으니 이미지만 나열하겠습니다.

iphone5_26

iphone5_27

iphone5_28

iphone5_29

개인적으론, 노키아 루미아의 중국 짝퉁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ㅠㅠ

iphone5_30

아이팟 터치도 별건 없습니다.
A6 대신 A5 CPU가 들어갔다는 것만 빼면요.

iphone5_31

얇아지고, 가벼워져서, 스트랩을 달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름은 loop 입니다.

iphone5_32

iphone5_33

이어폰 디자인도 바뀌었는데요.
모든 인간의 귀모양에 맞출 수 있는 형태라고 하네요.
기능으로서는 납득이 가지만, 모양은 그닥. ^^

iphone5_34

왼쪽부터,
(1) 레티나 디스플레이 (2) LTE (3) A6 CPU (4) 사파이어 렌즈 + 고화소 카메라
(5) 이어폰 (6) 라이트닝 코넥터 (7) iOS6 입니다.
iOS6는, 저번에 iOS 베타를 언급한 적이 있으므로 생략합니다.
아, 지도만 한번 다시 언급하면요.

iphone5_35

항상 생각하던 것이었는데, 애플은 실현시켰습니다. ^^ 바로 지도의 벡터화입니다.
(당연한 일이었는데 – 그동안 네비 회사들은 왜 안했을까요? ^^)

정리 :

UI/GUI 디자이너인 우리들은,

1. 세로로 확장되는 UI일 경우의 대응방안.
2. 스캇 포스탈의 소프트웨어 디자인이 트렌드에 미칠 영향.
3. 발달하는 디바이스 사양에 맞추는 고퀄리티 UI 디자인.
– 디테일을 올리는 것이 기술적으로 가능해진 상황에 대한 대응.
4. (아이팟터치 loop 버튼 -고리에서 보듯) 실제 사물과 GUI 디자인이
서로를 참조하며 경계가 모호해 지고 있는 현상황에 대한 인식.

이런 현상들/화두들에 대해서, 각자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by 김병수

 

본 포스팅의 내용은 개인의 의견이며, Right Brain Communications 의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Share thi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