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 Design Talk

cognitivepsychology

디자인에 감동을 더하다 – 리듬감 그리고 선택적 주의 (Selective Attention)

GUI가 뛰어난 웹사이트를 만났을 때, 그 호감의 이유가 이미지나 타이포그래피, 콘텐츠 디자인 때문이 아니라 전체적인 ‘리듬감’ 때문이라는 점을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그것은 디자인을 넘어서 새로운 감동을 선사합니다. ‘사용자를 배려하는’ 디자이너의 의도가 나도 모르게 화면에 좀 더 주의를 기울이게 만듭니다.
물 흐르듯이 매끄럽게 사용자의 시선을 유도하고, 특정 콘텐츠 영역에 주목하게 만드는 것은 많은 GUI 디자이너들이 꿈꾸는 바램 중 하나일 것입니다.

Continue reading

timthumb

‘사용자를 널리 이롭게 하다’, 건축과 UX디자인

건축학도였던 대학시절 건축학 개론 교수님이 늘 하시던 말이 있습니다.
‘건축이란, 인간의 삶을 담는 그릇’ 이라는 말이었는데요.
기획자로써 ‘사용자 경험 디자인’ 이라는 개념을 처음 접했을 때 가장 먼저 이 말이 떠올랐고,  “건축가와 UX 디자이너가 추구하는 본질은 결국 사람(사용자)으로 귀결될 수 있겠구나” 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Continue reading

Print

명함과 황금비에 대한 단상

아글리에는 과장된 동작으로 셔터를 열고는 손가락질을 했다. 좁은 골목과 넓은 거리가 만나는 모퉁이에는 복권을 파는 곳인 듯한 가판대가 있었다.

Continue reading

www.boostmktg.com

“Do you know me?”, 큐레이션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것

2014년은 참여한 제안이나 프로젝트에서 ‘큐레이션 플랫폼’이라는 테마를 자주 만난 한 해였습니다. 그것은 해가 바뀌어도 계속되고 있죠. “왜 많은 고객사에서 이렇게 큐레이션에 관심을 갖고 있는가?”, “우리는 어떤 답을 줄 것인가?” 이 글은 그 고민에서 시작되었습니다.

Continue reading

마쓰다 스타디움 전경

UX 관점에서의 ‘마쓰다 스타디움 히로시마’ 1편 – 리서치와 건설 계획

그 어느 해 보다 뜨거웠던 스토브리그가 지나 새로운 2015 시즌을 앞둔 프로야구. 최근 몇 년 동안 프로야구 각 구단과 지자체에서는 뜨거운 야구 인기에 걸맞은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풍요로운 여가 생활을 선사하기 위한 방안으로 ‘팬 친화적인’ 야구장 확보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Continue reading

main image_비콘

O2O 서비스의 무한 가능성 – BLE Beacon

거리를 걷다가 좋아하는 브랜드 매장을 지나면 현재 제공받을 수 있는 혜택정보가 자동으로 스마트폰으로 들어오고, 방문한 매장에서는 멤버쉽 카드와 쿠폰을 굳이 찾지 않아도 그곳의 ‘나’를 알아봐 맞춤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미리 모바일을 통해 음식 주문을 마치면 카운터에서 기다릴 필요없이 바로 식사를 한다

Continue reading

sig_main

‘UX 디자인’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다

최근 몇 년 사이 ‘UX 디자인’이라는 용어는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단어가 되어버렸습니다. 분야를 막론하고 소위 ‘만드는 작업’이 진행되는 곳에서는 너 나 할 것 없이 ‘UX 디자인 고려’라는 수식어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특히 IT 분야에서 PC나 모바일 웹을 구성할 때, UX 디자인은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핵심요소가 되어버렸습니다.

Continue reading

표지

쉽고 간단하게 풀어 쓴 2014년 웹디자인 트렌드

스마트폰 등장 이후 웹디자인에서도 많은 변화들이 일어났습니다.
불과 4~5년 사이에 많은 것들이 바뀌었고
또 그것에 금새 익숙해져가는 과정을 반복했죠.
그래서 2014년을 마무리하면서 그 동안의 디자인 ‘변화’에 대해 살펴보고
다가올 2015년을 준비하는 시간을 가져보기 위해 생각을 글로 옮겨 봅니다.

Continue reading